SNS LOGIN
정치/사회

이준석 "尹, 지지율 추이 위험..과거 미숙했던 安과 비슷한 판단"

rutine 1 155 0 0

尹에 "중도 확장성 성과 기대했는데..용기를 좀 잃은 것 같다"
"김경수, 희생양 아냐..文, 직접 챙겼다 보기 어려운 부분도"

발언하는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2일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 추이에 대해 "위험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중도 확장성 등에서 성과가 있기를 기대하는데 최근 발언을 보면 광주에 가선 전향적 발언을 했지만, 직후 대구에 가선 대구 정서에 부합하는 발언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탄핵은 정당했다'고 밝힌 자신의 대구 연설을 거론하며 "대구 시민들이 이준석의 탄핵에 대한 생각에 동의해준다면 과거 박근혜·이명박 정부를 수사했지만 문재인 정부에 맞섰던 어느 검사는 용기를 잃지 않고 우리와 합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했다. 그런데 그 검사가 용기를 좀 잃은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지난 20일 대구를 찾아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와 관련해 "마음속으로 송구한 부분도 없지 않다"고 발언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안철수 대표가 과거 정치에 미숙했을 때 했던 판단과 비슷한 판단을 한다"며 "여의도 정치에 숙달된 분들과 거리 있는 분들이 여의도 아닌 곳에 캠프를 차리려고 하는데 그런 모델은 대부분 성과가 안 좋다"고 말했다.

또 "잘못된 방향이라면 열심히 달려가든 느리게 달려가든 그것 자체는 문제"라며 "바로 잡아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국민의힘 입당을 압박했다.

정치 현안 입장 밝히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면서도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윤석열 대체재가 될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윤 전 총장을 사석에서 만나보면 굉장히 매력이 있다"는 말로 에둘러 윤 전 총장을 두둔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윤 전 총장에 대해 '계륵 같은 상황이 될 것'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서도 "송 대표의 바람"이라며 "계륵은 닭갈비인데 삼국지의 닭갈비만 있는 게 아니라 춘천 가면 닭갈비 맛있다"고 받아쳤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실형이 확정된 것에 대해선 "여권 인사들이 김 지사가 희생양인 것처럼 묘사했는데 본인이 주도했다면 희생양이 아니고 주요 문제를 일으킨 사람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문재인 당시 대통령 후보가 이 문제를 직접 챙겼다고 보기 어렵지 않으냐'는 질문엔 "저도 그렇게 생각한다"며 "김 지사가 캠프 핵심 역할을 맡으며 부적절한 인사들과 교류하며 문제를 일으킨 것 아닌가 생각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에 대해선 "대통령 사과를 조건으로 걸 생각이 없다"며 "다만 청해부대 등 여러 사안에 대해 정답을 내놓을 수 있는 회담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래 치고박고 싸우고 윤석열 제 삼지대에서 독자 후보로 나와라^^

1 Comments
월하청년 07.23 08:25  
도리윤과 우리 찰스를 동시에 후드려 까버리는 군.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