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LOGIN
정치/사회

경찰, 고래고기 사건 재수사.."검사도 조사"

디아오 0 335 3 0

지난 2016년 울산경찰청은 밍크고래 불법 유통업자들에게 고래고기 27톤을 압수했습니다.

그런데 울산지검이 피의자인 유통업자에게 21톤을 돌려줘 큰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른바 '고래고기 환부 사건'의 주요 내용입니다.

이와 관련해 한 환경단체가 당시 담당 검사 등을 고발했지만 유통업자의 변호사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검찰에서 기각되면서 수사는 더 이상 진행되지 못했습니다.

최근 검경 갈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이 사건을 재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마무리되지 않은 사건으로, 담당 검사와 유통업자 변호사 등 소환 조사를 위한 자료 확보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이 사건에 대한 대검의 해명에 제대로 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자고 맞대응에 나선 겁니다.

경찰 내부 보고서에 따르면 경찰은 검찰의 해명을 조목조목 반박하고 있습니다.

우선, 검찰이 압수한 고래고기를 불법으로 단정할 수 없는 근거로 제시한 고래연구센터 압수물 DNA 데이터베이스 확보율의 수치와 표본이 실제와 다르다는 겁니다.

또 불법여부가 확실치 않고 DNA 검사 회신 시료량이 적었다면 감정 결과를 기다리거나 보강수사를 지휘했어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법원 판결에서 산정된 고래고기 가격 4억 7,000여만원은 해체 전 통마리 가격으로 당시 해체 상태인 고기 시가도 30억 수준이 맞다는 내용입니다.

하명수사 의혹으로 고래고기 사건이 재조명되면서 이를 둘러싼 검경의 공방도 이어지는 상황.

경찰은 전형적인 전관 비리 사건이라며 특검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