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LOGIN
정치/사회

'토착왜구 황교안 박멸' 전단지 배포.. 경찰, 다음주 소환 예정

강력계영구 2 434 3 0

‘교활한 인상’ ‘토착왜구 황교안 박멸’ 등이 적힌 전단지를 돌린 진보단체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돼 경찰 조사를 받는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북경찰서는 청년당이 발족한 ‘황교안 구속수사대 504’ 관계자 장모씨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다음주 쯤 소환조사할 예정이다.

‘황 대표 구속수사’를 요구하며 청년당이 지난 5일 발족한 이 단체는 관련 주장이 적힌 전단지를 서울 곳곳 아파트 우편함 등지에 배포했다.

노란색 전단지에는 '공개수배'라고 적힌 글자 아래 수감번호 '504'가 적힌 수형복을 입고 있는 황 대표가 합성돼 있다. 또 '토착왜구 황교안 박멸', '영양제 맞은 삭발형', '교활한 얼굴', '내란음모상', '뻔뻔한 인상 착의', '8일 단식후 피부가 좋아짐' 등의 문구가 게재돼 있다.

다른 종이에는 황 대표가 '내란 쿠데타를 모의하고 세월호 수사에 외압을 넣었다', ' 패스트트랙 충돌로 국회선진화법을 위반했으니 강제구인 신병확보를 해야 한다'는 취지의 글이 적혀있다.

이 단체를 고발한 것은 자유한국당 소속 성북구의회 의원으로 전해졌다.

성북경찰서는 지난 11일 해당 혐의 조사를 위해 장씨에게 임의동행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속수사대는 경찰의 임의동행 요청 후에도 "우리에게는 아직 1만장의 유인물이 있다"며 전단지를 배포한 것으로 파악됐다.

청년당 관계자는 "경찰이 최근 서울에 뿌려진 '문재인 탄핵' 전단지는 그대로 두고 청년당을 표적수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2 Comments
도그도그드맆 2019.12.13 10:05  
약간 오버하자면,
공인 그것도 정치인으로써 자신의 행동에 비난을 받는건 명예훼손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판결이 있었던걸로 알고 있습니다.

뭐 저 전단지에서 틀린말은 하나도 없는 듯 싶은데...
그러니 허위사실 유포가 빠진 명예훼손으로 조사 받겠죠. ㅎㅎ
마기루 2019.12.13 23:49  
.... 일통해야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