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LOGIN
정치/사회

추 다르크 "윤석열 잘몰라, 국민의 길 간다"

배추남 2 156 2 0

누나 겁나 무서운데 어쩔래

===

추미애, 윤석열과 통화.."상호 존중해 최선"
'추다르크' 추미애, '강골' 윤석열 대립 예상
'정부·여당 vs 검찰' 구도 완화 가능성 거론

[서울=뉴시스] 박민석 수습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양천구 법무부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19.12.09.mspark@newsis.com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지명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관계를 주목하는 시선이 많다. 법조계에서는 두 명의 개성 강한 인물이 이끄는 법무부와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수사 과정 등에서 고조된 긴장 관계를 이어갈 거라는 관측이 나온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총장은 추 후보자가 신임 법무부장관으로 지명된 이후 직접 전화를 걸어 축하 인사를 건넸다고 한다

 

그런데, 추 후보자는 윤 총장의 축하 전화에 대해 "단순한 인사"라며 별다른 의미를 두지 않았다. 윤 총장과 개인적으로 아는 사이도 아닐뿐더러, 법무부와 검찰은 '기관 대 기관' 관계로 운용돼야 한다는 취지의 입장도 덧붙였다.

추 후보자는 그러면서 "어디까지나 헌법과 법률에 위임받은 권한을 상호간 존중해 잘 행사하고 최선을 다하는 게 국민을 위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추 후보자가 언급한 '국민을 위한 길' 중 하나는 검찰 개혁으로 예상된다. 그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첫 출근하면서 "제가 후보자로 지명받은 이후로 국민께서 검찰 개혁을 향한 기대와 요구가 더 높아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추 후보자는 '추다르크'로 불릴 정도로 추진력과 개혁 성향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주춤했던 검찰 개혁에 대해 향후 고강도 드라이브가 걸릴 것이라는 예상이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추 후보자가 장관으로 임명될 경우 청와대를 겨냥한 주요 사건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검찰 수사 라인에 대한 인사 조치 또는 감찰권 행사를 통해서 '압박'을 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12.09. 20hwan@newsis.com

이 경우 추 후보자가 윤 총장과 대립 구도에 서는 게 불가피할 것이라는 이야기들이 나온다. 검찰이 그간 이견을 보여왔던 수사권 조정 등 개혁 관련 사안에서의 대립이나 주요 사건 수사팀에 대한 인사 조치 등이 추진될 경우 검찰 내 '강골'로 꼽히는 윤 총장과 추 후보자 사이 갈등이 표면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윤 총장은 조 전 장관 재임 당시 조 전 장관 일가 수사를 두고 정부·여당과 파열음을 냈고, 자체 개혁을 추진하면서도 법무부와 경쟁 양상을 보이는 등 긴장 구도를 조성한 바 있다. 조 전 장관이 사퇴하면서 '센 후임'으로 지목한 추 후보자 사이에서도 이런 구도가 유지될 거라는 해석이 많은 것도 이 때문이다.

반면 추 후보자가 지명 후 첫 출근길에서 '상호 존중'을 언급한 만큼 임명 후 청와대의 검찰 개혁 추진 기조와 뜻을 같이하되 정부·여당과 검찰과의 관계를 개선하는데 주력할 거라는 관측도 있다.

법조계 한 인사는 "추 후보자가 조 전 장관보다 더 센 캐릭터"라며 "상호 원만한 협의를 통해 이뤄져야 할 일들이 승리와 패배로 구분될 상황 속에 정리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법관 출신의 한 변호사는 "추 후보자가 검찰 개혁과 관련해 그간 강하게 의사 표명을 한 바는 없지만, 소신이 강한 만큼 향후 검찰과 대립각을 세울 가능성도 있다"면서도 "조 전 장관 수사를 진행했던 검찰이 추 후보자에 대해서는 크게 반발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평했다.

 

2 Comments
도그도그드맆 2019.12.09 16:13  
떡찰에게 정의가 뭔지 확실하게 보여줘야 하겠지요.
불꽃남자백호 2019.12.15 02:37  
모시던분 한번 보낸분이라 잘하실듯 ㅋㅋㅋㅋ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