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LOGIN
정치/사회

임은정이라는 카드를 꺼내야 할 타이밍 긴글

법규 1 217 5 0

정녕 윤춘장의 폭주를 막고 끌어내릴 방법은 없는 걸까요? 

윤춘장은 임기내내 문통과 민주당을 끊임없이 괴롭힐 것이 분명합니다. 

총선에 개입하고 대선에도 영향을 미치려 할 겁니다. 

그냥 눈뜨고 지켜 볼 수 없는 비상 상황입니다.  

일단 다가오는 검찰 정기 인사에서 한동훈을 비롯한 측근들을 모두 잘라내야 겠죠.

그렇다고 윤석열이 총장 그만 둘까요? 

윤석열은 마쵸적인 기질이 있어서 누구한테 굴복하는 걸 매우 싫어하는 성격 같더군요.

아마 빡돌아서 다른 검사들 시켜서 계속 또라이 짓 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 또라이 짓 못하게 막고 궁극적으로는 스스로 물러나게 만들 사람을 

법무장관으로 임명해야 합니다. 

누가 그걸 할 수 있을까요?

전해철, 추미애, 최강욱 등이 새로운 법무장관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만

아직까지 이렇다할 소식이 없는 것을 보면 문통의 고민이 깊은 것 같습니다. 

전해철과 추미애는 정치인입니다. 

정치인은 장관 이후에도 계속 정치를 해야하기 때문에

누군가와 척을 지는 것을 싫어합니다. 

그 대상이 검찰이라면 더 그럴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고 훌륭한 분들이라고 생각하지만

과연 이 분들이 조국처럼 자신과 가족의 안위를 고려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검찰을 견제하고 개혁해 나갈 수 있을까요?

최강욱 공직기강 비서관도 좋은 카드입니다만

윤석열의 승부욕을 자극할 수 있고

외부에서 볼 때 문통이나 청와대 낙하산으로 보일 여지가 다분합니다. 

최강욱이 검찰을 견제하고 개혁하려고 할 때 마다 검찰에

부당한 압력을 넣는 것으로 보일 수 있습니다.

기레기들은 그렇게 몰아갈 것입니다.  

이점에 있어서는 친문으로 알려진 전해철 의원도 자유롭지 못할 것입니다. 

또한 윤석열의 마쵸적 성격이 장관과 그 가족, 일가친척을 조국 털 듯이 

털 가능성 또한 배제할 수 없습니다. 

누구도 선 뜻 나설 수 없는 상황인 것이죠. 

그래서 저는 임은정이 법무장관 적임자라고 생각합니다. 

이이제이 

선한 검사로 하여금 악한 검사를 제압하게 하는 것입니다.  

임은정과 윤석열 혹은 검찰이 부딪힐 때마다 그렇게 보일 것입니다. 

검사 출신의 정의로운 여성 장관이 적폐 검찰을 상대로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일 것입니다. 

윤석열 입장에선 자신의 후배였던 여성 검사가 어느 날 상관이 되어 

자신에게 명령을 합니다.

뿐만 아니라 그 여성후배에게 고개를 조아리며 꼬박꼬박 존대말을 써야 합니다. 

마쵸 윤석열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죠. 

검찰의 오랜 전통과 관행에 따라 옷을 벗던지

치욕을 감내하며 계속 춘장 짓을 할 것인지 결정해야 합니다. 

거의 백퍼 옷 벗을 것입니다.  

"꺼져. X쉐끼야"  라고 대놓고 던진 카드니까요.  

그래도 버티면 임은정의 수사지휘를 받아야 합니다. 

임은정은 지금까지 다른 장관들이 조심스럽게 생각했던 검찰 수사지휘권을

검찰을 개혁하는 도구로써 법이 허락하는 한 자주 꺼내들 거라 생각합니다. 

그 치욕을 윤석열이 버틸 수 있을까요? 

저는 거의 못 버틴다고 봅니다. 

임은정의 나이나 경력, 자격 등에 문제를 제기할 수도 있습니다. 

2003년 강금실이 법무장관이 되었을 때 나이가 현재 임은정과 비슷합니다. 

당시 강금실은 10년 판사 퇴직 후 민변부회장, 대통령 자문기구 등을 거쳤을 뿐입니다. 

그동안 많은 화려한 경력자들이 법무장관이 되었지만

그나마 적극적으로 검찰을 개혁하려고 한 사람은 조국 정도가 유일합니다. 

지금은 비상시국이고 윤석열을 그냥 두고 볼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것에만 집중해야 합니다. 

윤석열 잡고 검찰 개혁하고 일단 이것만 보고 가야합니다.

조직생활, 회사생활 해 본 분들은 잘 알겠지만

조직의 분위기와 상관의 지시를 거부하고

다른 목소리를 내는 건 거의 목을 내놓는 것과 같습니다.

잘릴 각오, 왕따 될 각오 아니면 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왠만한 정의감을 갖고 할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이 모든 불이익을 감수하고 검찰의 적폐를 고발하고

지금도 꾸준히 목소리를 내고 있는 사람이 임은정이죠.

권은희에 대한 트라우마 때문에 의구심이 들수도 있는데

권은희 와는 결이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권은희 이년은 진짜.. "왜 이러세요. 이 손 놓으세요." 햐.. ㅆㅂ 

현 시국 돌아가는 상황이 너무 답답해서 뻘 글 함 써봤습니다.  

1 Comments
자세하고 논리적인 글 잘 읽었습니다.
세세한 부분 하나까지도 놓치지 않으신 듯 보이네요.
폭주하는 윤짜장을 막을 좋은 카드인 듯 싶네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