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LOGIN
정치/사회

김성태 딸, 법정서 "KT 정규직 준비했다..아버지 몰라"

DogSound 1 241 1 0

"아버지 바빠서 보기도 어려워..공채 준비 몰랐을것"

김성태 의원 뇌물수수 혐의 6차 공판 증인으로 출석

김성태 "바빠서 가정 소홀했다..마음 안 좋고 아파"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김남희 수습기자 = KT 채용에 특혜를 입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이 부모 모르게 1년 간 KT 대졸공채를 준비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의 딸 김모씨는 8일 오후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 심리로 열린 김 의원의 뇌물수수 혐의 6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파견계약직으로 KT에 다닌 지 1년쯤 된 2012년 4월께부터 KT 대졸공채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아버지 김 의원이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부분인 파견계약직에서 대졸 공채를 통한 정규직으로 전환됐다는 조사 내용을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김씨는 "일하던 KT스포츠단의 성격을 갖고 있는 경영관리·지원이나 홍보 정도 업무를 생각했고 퇴근 후나 주말에 공채준비를 했다"며 "이를 부모님께 알린 적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머니는 방을 치우다 공채 준비 관련 책을 봤을 수도 있겠지만 아버지는 워낙 바빠서 집에서도 만나기 힘들었고, 제 방에 온다는 건 말도 안되는 상황"이라며 "2012년 당시 대선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아버지는 그냥 바쁜 정도가 아니라 집에 잘 오지 않아 볼 시간도 없었다"고 했다.

15732013531192.gif

1 Comments
공채 준비를 했는데, 공채에 응시도 안하고 나중에 편법으로 끼워넣기로 붙었으니 문제가 되는거지.
니가 공채를 준비했던 안했던, 그게 법정에서 무슨 상관인지 모르겠네요.
혹시나 혼수상태는 유전질환이 아닐까 의심이 드네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