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LOGIN
정치/사회

김어준의 생각 '그 남은 영역까지 끝장내자. 땡큐 아베.'


서아프리가와 중앙아프리가 15개 나라는 프랑스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세파 프랑이라는 공유화폐를 사용합니다. 이상한 일이죠. 독립 국가가 자기 화폐를 스스로 찍어내지 않는다는 게.. 이들 국가는 프랑스로부터 독립할 당시 경제적 종속 관계를 지속시키려는 프랑스의 공용화폐 계획 "프랑존"을 받아드립니다. 왜냐? 그 나라 엘리트들 대부분이 프랑스에서 유학하고 프랑스의 논리로 세상을 봤거든요.  


식민본국 프랑스는 그렇게 결제 통화를 장악해 지금도 지역의 경제이권을 통제합니다. 식민 본국의 철저히 자기 이익 중심으로 설계한 피식민지 경제 구조는 정치적 독립만으로 저절로 해체가 되지 않는 거죠.  수탈구조를 놓지 않으려는 식민본국의 수작도 수작이지만 그 식민본국의 논리를 스스로 내면화해서 엘리트가 된 기득권과 이미 익숙해져버린 여러 관행에 내부 저항을 넘어서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 내는 건 언제나 어려운 과정입니다.


그래서 정치적 독립 이후에도 피식민지 국가 대부분이 오랜 세월 과거 식민 본국과 종속적인 경제구조를 유지합니다. 80년대말 일본 경제평론가 고무로 나오키는 한국 경제를 가마우지 경제라고 했습니다. 낚시꾼이 가마우지 새의 목 아래를 끈으로 묶어 두었다가 새가 먹을 잡으면 끈을 당겨 먹이를 삼키지 못하도록 하여 목에 걸린 고기를 낚시꾼이 가로채는 방식인데 


열심히 완성품을 수출하지만 그 주요부품은 일본으로부터 수입해서 정작 부가가치는 일본이 가져가는 한국 경제를 그렇게 빗댄 겁니다. 몸은 한국이 쓰고 물고기는 일본이 먹는다는 거죠. 우리 경제는 강화도조약 이래로 식민을 거치면서 일본 경제의 식민지적 분업 구조하에서 상장한 게 사실입니다. 


일본 우익들이 일본도 손해가 나는 경제적 자해를 하면서까지 수출 규제를 하는 것도 그들이 지난 100여년간 유지했던 그런 기억에 바탕을 한 거죠. 그리고 그런 기억이 과거가 될까봐 한국을 때리는 거죠. 더 이상 크지 못하게... 


하지만 그런 시대는 2000년대 들어서면서 진작에 끝이 났습니다. 일본 우익의 착각 덕에 아직 끝나지 않은 영역을 새삼 깨우치게 된 이참에 그 남은 영역까지 끝장내면 되는 겁니다. 그래서 이런 자극과 자각을 준 아베가 고맙다.


땡큐 아베.  김어준 생각이었습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