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LOGIN
정치/사회

(속보) 김용장 美 정보관 '전두환, 직접 광주 와서 사살명령'

Yureka 4 554 7 0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김여솔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발포(1980년 5월21일) 직전 광주를 방문해 시민군에 대한 '사살명령'을 내렸다는 증언이 나왔다.


주한미군 정보요원 출신 김용장 씨는 13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두환이 1980년 5월 20일 K57(제1전투비행단) 비행장에 와서 정호용 특전사령관, 이재우 505보안대장 등 74명이 회의한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 씨는 "전두환의 방문 목적은 사살명령이었다고 생각된다. 당시 회의에서 사살명령이 전달됐다고 하는 것이 제 합리적인 추정"이라며 "헬기를 타고 왔기 때문에 비행계획서를 파기하지 않았다면 자료가 남아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씨는 "발포명령과 사살명령은 완전히 다르다. 발포는 상대방이 총격을 가했을 때 방어 차원에서 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 등이 제기하는 북한군 침투설에 대해 "전두환이 허위 날조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600명의 북한 특수군이 광주에 왔다는 주장은 미 정보망이 완전히 뚫렸다는 얘기인데, 당시 한반도에서는 두 대의 위상이 북한과 광주를 집중 정찰하고 있었다"며 "북한에서 600명이 미국의 첨단 감시망을 피해 들어오는 것은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김 씨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제1전투비행단에서 주한미군 501여단에서 유일한 한국인 정보요원으로 근무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513145236317

Best Comment

BEST 1 Z8771  
전두환은 광주의 민주화 운동을 빠르게 진압해야 했음.
당시 전국적으로 전두환 독재에 대한 민심이 매우 좋지 않았음.
광주의 소식이 수도권으로 전파되면 광주와 같은 민중봉기가 전국적으로 일어날것은 불보듯 뻔한 일이었음.
518의 시발점이었던 광주 학생 시위는 원래 전국의 대학교에서 같은날 하기로 했던 시위였음.
그러나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두환이 시위에 군병력을 투입해 진압하려 한다는 소문이 돌아 다른 학교들은 약속한 날짜에 시위를 하지 않았음.
유일하게 광주만 약속된 날짜에 시위를 한것임.
그당시 민주화 운동을 하던 모든 사람들이 아직까지 광주에 부채의식을 가지고 살아가는 이유이기도 함.
4 Comments
대체 왜 쏜 걸까요? 왜??? 사람들 죽여서 뭘 얻겠다고???
zeus 05.14 11:49  
통제하고 싶었고.. 그 통제함으로 권력을 얻고싶었고... 권력을 얻음으로써 다시또 통제하고싶었고.. 통제함으로.. 권력을 유지하고 확장하고싶었겠지요.. 저런게 독재였고 유지하려고한 시도였지요..
Z8771 05.14 13:01  
전두환은 광주의 민주화 운동을 빠르게 진압해야 했음.
당시 전국적으로 전두환 독재에 대한 민심이 매우 좋지 않았음.
광주의 소식이 수도권으로 전파되면 광주와 같은 민중봉기가 전국적으로 일어날것은 불보듯 뻔한 일이었음.
518의 시발점이었던 광주 학생 시위는 원래 전국의 대학교에서 같은날 하기로 했던 시위였음.
그러나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두환이 시위에 군병력을 투입해 진압하려 한다는 소문이 돌아 다른 학교들은 약속한 날짜에 시위를 하지 않았음.
유일하게 광주만 약속된 날짜에 시위를 한것임.
그당시 민주화 운동을 하던 모든 사람들이 아직까지 광주에 부채의식을 가지고 살아가는 이유이기도 함.
AlexSong 05.15 19:16  
아... 그랬군요... 자세한 설명 감사합니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