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LOGIN
정치/사회

펌)김학의 별장집단성폭행 사건은 매우 클 수도

Yureka 1 275 5 1


이게 제대로 밝혀진다면... 정말 큰 사건이죠...


우선 이 사건은 밝혀진 것만 30명(여대생 5명 포함)의 여자를 윤중천이라는 한 건설업자가 강제로 성폭행 후 협박해서, 피해자들에게 댓가도 없이 고위층에게 집단성폭행을 당하도록 한 것이죠.

연예계 지망생을 키워주겠다고 만난 후 갑자기 성폭행, 사업차 알게 된 여자 중 예쁘다 싶으면 갑자기 성폭행... 여의치 않으면 음료 등에 약물을 타서 정신을 잃게 한 후에 성폭행하는 등 목표가 되면 피할 수가 없었던 거죠. 그 성폭행 과정을 영상 촬영하고요.

그리고 며칠씩 감금하여 성폭행하거나 때리든가, 영상이나 사진을 가족에게 보내겠다 협박 후 일부 피해자에겐 진짜 가족에게 보내거나, 얼굴을 망가뜨리겠다, 죽이겠다라고 협박, 이 과정에 약물을 사용하기도 하고요.

뒷배에 경찰, 검찰, 조폭이 있다는 걸 보여주고요. 그러니 피해자들이 신고할 엄두를 못 냈어요.

신고해도 곧 풀려나거나 건설업자가 갇혀 있더라도 조폭이나 사람 동원해서 할 수 있을 보복이 두려웠던 거죠.


그렇게 해서 반항 의지를 꺽고 나서... 알려진 별장 뿐 아니라 여러 곳에서 고위층을 초대해서 집단으로 술과 약물, 그리고 집단성폭행을 한 거죠.

피해자들이 머뭇거릴까 봐, 그리고 고위층 얼굴을 잘 기억하지 못하라고, 그리고 집단으로 당해도 반항 못하게 하려고...

약물을 써서 수치심을 잊고 임하게 했고요.

심지어 수간 당한 사람도 있다고 하죠.


성매매 종사자에게 댓가를 주고 동원했다면 그나마 나았겠지만, 이 건은 일반인 여자를 강제로 성폭행 후 협박해서 댓가없이 성노예로 부린 겁니다.

그런데 성매매 종사자를 쓰지 않고 일반인을 쓴 것은, 소문이 나면 안 되고 변태 행위를 한데다가 약물을 쓰니 성매매 종사자가 이런 행위에 응할 리가 없었던 거죠.

게다가 저렇게 많은 성매매 종사자를 동원하려면 많은 돈이 들지만 일반인을 강제로 협박해서 이용했으니 돈이 안 들죠.

그리고 룸싸롱에서 돈주고 만날 수 있는 성매매 종사자가 아닌, 그들 표현대로 돈주고도 만나기 어려운 자연산을 성노예로 다룬다는 일탈 심리였던 거죠.

경찰과 언론이 별장성접대라고 이름 붙였지만, 성접대는 그들끼리의 문제고, 이것은 김학의 법무부 차관 등 고위층 집단성폭행 또는 성노예 범죄 정도가 맞을 겁니다.


처음 알려진 것도 피해자의 신고가 아니라...

그 건설업자 윤중천의 아내가 우연히 남편이 나오는 성관계 동영상을 보고 불륜으로 의심해서 간통죄로 고소하면서부터죠. 당시는 간통죄가 있던 시절.

당시 고소를 당한 그 피해자 여자분은 건설업체를 운영하는 사람이었고, 사업차 만난 같은 업종인 건설업자 윤중천에게 성폭행 당하고 협박당해 돈도 15억원을 뜯기고 성노예로 끌려다녔는데, 간통죄로 고소까지 당하자 이젠 못 참겠다며 맞고소해서 알려진 거죠.

그러면서 운전 기사 등을 통해 경찰에 들어간 영상에 김학의가 나온 거죠...


그러나 이런 많은 피해자가 있음에도 검찰은 덮었습니다.

피해자들은 건설업자 윤중천의 계속된 협박으로 인해 합의해 주거나 영상의 인물이 자기가 아니라고 부인하거나 증언 자체를 거부했죠.

극히 일부가 시간이 지나서 진술을 번복하고 증언을 하지만, 검찰은 다시 덮습니다.


그런데, 이 사건을 제대로 판다면 큰 파급력이 있는데, 왜냐면 당시 주요 법무부와 검찰 인사를 보면 됩니다.


김학의는 법무부 차관, 그런데 당시 법무부 장관이 황교안... ㄷㄷㄷ

그리고 검찰총장은 이명박~박근혜 정부로 바뀌면서 4달 넘게 공석이다가 임명된 게, 박근혜에게 반기를 들었다고 평가되는 채동욱(혼외자가 진짠지 아닌지 모르는 상태로 이걸 문제로 결국 쫓겨나죠.)입니다.

채동욱이 쫓겨난 후 새로온 검찰총장 김진태가 덮는데 일조했다는 얘기가 있죠.


물론 더 이전부터 벌어진 사건이지만, 사건이 밝혀진 건 2013년...

바로 박근혜 정부가 막 출범해서 새로운 장관들을 임명하던 그 때입니다.


3월 11일 황교안 법무부 장관 됨

3월 15일 김학의 법무부 차관 됨, 곧바로 별장집단성폭행사건이 논란이 되어 6일만인 21일에 자신의 잘못이 없지만 새로 출범한 박근혜 정부에 누가 되고 싶지 않다고 사퇴


4월 4일 채동욱 검찰총장 됨 (이명박 정부에서 박근혜 정부로 바뀌며 후임 총장을 새정부가 임명도록 공석으로 둔데다 박근혜 맘에 드는 인물을 임명하기 어려운 상황이라서 결국 4달 넘게 공석이였 자리에 새로 왔죠.)

7월에 경찰은 영상 속 남자가 김학의가 맞다고 발표하고 검찰로 이첩하죠.


9월 30일 채동욱 검찰총장 사퇴, 혼외자 의혹에 대해 친자 여부를 DNA 검사 받겠다고 했으나 의혹의 아이 엄마가 거부해서 DNA 검사가 불가능해지고,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내사를 하겠다고 함...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을 내사한다는 것은 전무후무한 일이라 검찰 조직상 사표내라는 말이고, 총장에게는 치욕이니 그냥 사퇴를 합니다.

채동욱이 박근혜 정부와 문제가 된 건, 국정원 여론조작 사건을 정권 요구와 달리 공정하게 처리하려 했고 그래서 쫓겨났다는 얘기가 많습니다.


그런데... 채동욱의 낙마 시기가 검찰이 김학의 사건을 넘겨받은 그 시기라는 것도 낙마 이유 중 하나가 아니었을까란 의혹이 있는 거죠.


11월에 검찰총장 공석인 상태로... 검찰은 영상 속 남자가 김학의인지 확인할 수 없다고 발표... 이러면서 사건이 묻히죠.


12월 2일 김진태(정치인 김진태와는 다른 사람) 검찰총장 됨, 그리고 이 무렵 김수남이 서울중앙지검장이 됨

2014년 1월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 유상범 됨


그리고 2014년 7월에 이 사건에 대해 피해자 중 한 명이 사건을 다시 폭로하며 고소를 했습니다.

또한 다른 피해자들을 통해 새로운 영상들도 나왔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역시 또 마무시킴... 서울중앙지검의 활약이.

2014년에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나고 그 7시간 동안 박근혜는 밀회를 했다는 의혹이 커지죠.

검찰총장 김진태는 세월호 참사 당시 사고 원인 수사를 방해하고, 정윤회와 박근혜 밀회 의혹에 대해서도 축소 수사를 했던 걸로 알려져 있죠.


2015년 12월 1일 검찰총장 김진태 퇴임

다음날 12월 2일 검찰총장 김수남 됨... 서울중앙지검장에서 검찰총장으로 영전한 거죠.

임기를 못 채우고 짧게 있었던 채동욱 총장 이후 이 둘이 박근혜 정권에서 정권의 전반기, 후반기 검찰총장이었습니다.

그래서... 황교안 법무장관(나중에 국무총리), 김진태 검찰총장, 김수남 서울중앙지검장(나중에 검찰총장), 유상범 차장검사가 김학의 법무차관 사건을 묻었다는 의혹이 있는 것이고요.

황교안, 김진태, 김수남, 유상범은 우병우가 좌지우지했던 우병우 사단에 속한다고 보고, 또한 최순실 라인이라고도 하죠.

유상범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좌천되면서 사표내고 나가서 변호사를 개업합니다.


그런데...

버닝썬으로 불거진 클럽들 범죄 혐의에 함께 오르내리는 강남 아레나 클럽 등 수많은 강남 유흥업소를 실제 소유하고 있다는 강OO회장이 최근 유흥업소 수사에 대응해서 선임한 변호사가 유상범입니다.

유상범은 배우 유오성의 친형이고요.


그리고 2010년 YG 엔터테인먼트 2NE1 멤버 박봄이 암페타민을 밀수했을 때 당연히 인천공항 통해 들어오니 인천지검 관할이었고, 사건을 유예해준 당시 담당검사가 인천지검 2차장 검사 김수창이었죠.

그리고 김수창의 직속상관이자 당시 인천지검장이 김학의였죠. 2013년에 알려진 별장성폭행 사건의 법무부 차관 김학의 말이죠.

김수창 차장검사는 나중에 제주지검장이 되어서 길거리에서 여학생들 뒤를 쫓아 자위행위를 하며 대로를 건너뛰어다녔죠.

검찰에서 징계하지 않고 곧바로 사표를 수리해서 김수창은 연금에 불이익을 받지 않고 퇴직할 수 있었고요.

 

세월호 참사를 수습(?)하느라 사퇴를 반려당하던 정홍원 총리 임기 때 김학의 사건의 뒷수습이 있었던 거고요.

정홍원의 뒤를 이어 박근혜 정부 후기 국무총리가 된 게 황교안이고요.

그 황교안이 현재의 자유한국당 당대표가 됐고요.


과연 김학의 사건이 제대로 밝혀질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만,

이것은 자유한국당 당대표가 된 황교안, 그리고 우병우 사단이자 (우병우를 비롯한 민정수석들에 대해서는 밑에 댓글에 추가했습니다.) 최순실 라인이자 황교안 세력 모두에 속하는 검찰, 특히 공안통 검사들이 얽혀 있는 사건입니다.

그리고 이 많은 피해자와 분명한 영상 증거가 있음에도 덮은 검찰의 흑역사죠.


그러나 쉽게 밝혀지진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적당히 덮지 않으면 최순실, 박근혜, 그리고 현재의 황교안까지 걸려드는 거니까요.

PS : 당시 사건을 덮는데 관여했으리라 보이는 청와대 민정수석 명단은 밑에 댓글로 추가했습니다.


출처:https://www.clien.net/service/board/park/13268586

1 Comments
그래서 아직 시작에 불과하다는 말이 돌았군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