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LOGIN
커뮤니티

좋은글 있어 올리고 갑니다.

뚤리 0 117

젊음도

흘러가는 세월 속으로

떠나가 버리고

추억 속에 잠자듯 

소식 없는 친구들이

가끔씩 그리워진다.


서럽게 흔들리는 

그리움 너머로 

보고 싶던 얼굴도

하나 둘 사라져 간다.


잠시도

멈출 수 없을 것만 같이

숨막히도록 

바쁘게 살았는데...


어느 사이에 황혼이 빛이 

다가온 것이 너무나 안타까울 뿐이다.


흘러가는 세월에 휘감겨서

온몸으로 맞부딪치며

살아 왔는데 벌써 

끝이 보이기 시작한다.


휘몰아 치는 생존의 소용돌이 속을

필사적으로 빠져 나왔는데

뜨거웠던 열정도 

온도를 내려 놓는다.


삶이란 지나고 보면

너무나 빠르게 지나가는 한순간이기에

남은 세월에 애착이 간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