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DOG

19세기 페르시아 최고의 미녀..

젤라이이 3 2938 4 0

19세기 ‘페르시아 최고의 미인’, 그녀의 미모 때문에 13명의 남성이 목숨을 끊었습니다! 하늘도 놀라게 한 그녀의 외모는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페르시아는 지금의 이란으로 대부분 사람이 이 중동 국가를 듣자마자, 넘쳐나는 석유나 끝나지 않은 내전을 떠올릴 것입니다.

15126283325882.jpgPhoto by CineBuzz

그러나 이란 여성의 아름다움은 예나 지금이나 세계 최고를 자랑합니다.

이들은 종교적인 이유로 히잡을 착용하고 생활하는데요. 오직 소수의 여자 연예인만이 다른 나라 여성처럼 얼굴을 드러낼 수 있습니다. 이런 인기 스타 역시 커다란 눈과 오뚝한 코를 가지고 있습니다.

1512628333056.jpgPhoto by Claudia Lynx1512628333566.jpgimgrum@persian.luxury.life

그러나 현재의 미녀는 19세기 페르시아에서는 미녀 축에 속하지 않았습니다.

페르시아인들에게 알려진 진정한 ‘천상의 미인’은 1883년에 태어난 카자르 공주로 페르시아 최고의 미녀로 칭송되었습니다.

15126283339879.jpgfacebook/Está en la Historia

사진의 흰 드레스를 입고 검은 머리를 늘어뜨린 여성이 바로 카자르 공주인데요. 미인으로 보이시나요?

카자르 공주는 현재 이란 미녀와 마찬가지로 짙은 눈썹과 큰 눈을 가지고 있지만, 조금 다른 생김새로 몸매는 아담하고 통통합니다. 조금 놀라운 것은 그녀가 남성과 같은 수염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15126283343671.jpgfacebook/Está en la Historia

19세기 페르시아인들은 진정한 미녀는 반드시 몸매에 볼륨이 있어 둥글어야 하고 눈썹은 굵을수록 좋으며, 수염은 깎지 않고 기를수록 더욱 아름답다고 여겼습니다.

1512628334863.jpgfacebook/Está en la Historia

카자르 공주는 이 세 가지 조건을 동시에 갖추었습니다. 페르시아에서 그녀는 완벽한 ‘천상의 미모’를 가진 여성이었고, 정치계와 상업계의 저명인사들이 전심전력을 다 해 공주에게 구애했습니다. 심지어 남자 13명은 그녀에게 거절당한 후, 절망한 나머지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했다고 합니다.

사실 카자르 공주의 외모는 어머니의 미모를 그대로 물려받았습니다.

15126283353049.jpgfacebook/Está en la Historia

사진의 맨 왼쪽 남성은 당시 페르시아 국왕이었던 아버지 나스르 알 딘 샤Naser al-Din Shah이고 가운데가 어머니인 왕비, 그리고 공주 카자르입니다.

15126283357374.jpgfacebook/Está en la Historia

카자르 공주는 뭇 남성들에게 눈 하나 깜짝하지 않았기 때문에 적지 않은 남성들은 공주 앞에서 자신의 매력을 뽐내느라 바빴습니다. 오직 공주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서였죠.

15126283362118.jpgfacebook/Está en la Historia

아리프 카즈빈Aref Qazvini은 당시 유명 시인으로 아주 멋쟁이였다고 합니다. 그는 공주에게 구애하기 위하여 특별히 ‘Ey Taj’라는 사랑의 시를 지었습니다. 비록 그는 공주에게 거절당했지만, 그 시는 지금까지도 이란에서 널리 전해지고 있습니다.

15126283368057.jpgfacebook/Está en la Historia

페르시아 국왕은 일반 황제와 마찬가지로 향락을 위한 무수한 궁녀를 거느리고 있었습니다. 사진 속 궁녀는 황제의 후궁 중 일부입니다.

15126283372853.jpgfacebook/Está en la Historia

국왕은 100명의 후궁을 거느리고 있었고, 이 여성들 전부 당시 미의 기준처럼 아담하고, 둥근 몸매에 짙은 눈썹과 긴 수염을 겸비하고 있습니다.

15126283377784.jpgfacebook/Está en la Historia

페르시아의 미녀가 전부 궁전에 모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15126283382451.jpgfacebook/Está en la Historia

나스르 알 딘 샤 국왕은 1873년 러시아 황제 알렉산더 2세의 초청을 받게 됩니다. 그는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도착하여 발레 공연을 보고 난 후 발레에 푹 빠졌습니다.

15126283386829.jpgfacebook/Está en la Historia

그는 돌아온 후 왕궁의 모든 여성에게  발레복과 같이 팽팽하게 부푼 모양의 치마를 입으라고 명령했습니다.

15126283390727.jpgfacebook/Está en la Historia

국왕의 미에 대해 기준이 바뀌자 자연스럽게 페르시아 국민도 영향을 받았습니다. 사진 속 치마가 당시 유행한 복식입니다.

15126283396593.jpgfacebook/Está en la Historia

카자르 공주는 아주 교양 있는 여성으로 일생을 여권 신장을 위해 힘썼을 뿐만 아니라, 최초로 서양 복식을 입어본 페르시아 여성이기도 합니다.

15126283400947.jpgfacebook/Está en la Historia

아마도 카자르 공주는 외모뿐만 아니라, 교양까지 갖추고 있었기에 페르시아 최고의 미녀로 자리매김할 수 있지 않았을까요?

미의 기준은 시대에 따라 달라 외모는 변할지라도, 내면의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습니다.

3 Comments
열심히 ㅋㅋㅎ 당신, 떠나라~ 페르시아로.
전사의심장 12.07 19:36  
어우 이건좀...
한삼인 12.12 19:47  
원래는 왕자였는데... 성정체성이 생겼었나...?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