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DOG

응팔 진주 근황

야동영농조합 4 3729 8 0

15078169708742.jpg

 

15078169710091.jpg

 

15078169711443.jpg

 

1507816971301.jpg

 

15078169714298.jpg

 

 

한,터키 합작 아일라 터키 감독 캔 울케이가 연출한 영화 ‘아일라 

 

아카데미상 외국어영화상에 여우 주연상 후보에 올랐다함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레드카펫을 밟게 될지 주목 받고 있다고

 

 

 

15078169715889.jpg

 

한국전쟁 당시에 파병된 터키군들은 대략 15000명 수준이였습니다..

이것은 미국과 영연방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규모였었죠...

이 중에서 720명의 꽃다운 젊음들이 한국에서 숨을 거두었고...

 

15078169718055.jpg

 

아일라........

60여년의 세월동안 단 한 순간도 잊어본적이 없는 애틋한 이름...

 

어떤 사연인지는 보면 알게 된답니다...

 

15078169720661.jpg

 

스물 다섯 되던 해.... 그는 전쟁이 발발한 한국으로 곧장 도우러 갔고
치열한 전쟁통에 폭격과 교전등으로 눈앞에서 소중한 전우들을 원치않게 잃게 된것입니다.

그리고 그 곳에서 길잃은 어린 여자꼬마를 우연히 만나게 됩니다. 그가 붙여준 이름 '아일라'
어디를 가든 그와 늘 함께였었습니다.

후에 터키로 데려오고 싶었으나 상황이 여의치 못했고
그렇게 그대로 흘러버린 세월이 60년. 그에게는 딸이나 마찬가지였던 아일라를
지금 그는 애타게 찾고있는 겁니다.

 

15078169723194.jpg

 

한국으로 돌아온 제작진은 주한터키대사관으로 곧장 찾아가게 됩니다.

당시 통역관으로 재직했던 백상기 고문.

'안카라학원'은 터키군이 세운 어린이 보육시설입니다.

휴전이후에도 1960년대까지 아이들을 돌보며 가르친 시설입니다.

 

슐레이만부대가 철수하게 되면서 아일라를 맡긴곳도 이 곳 안카라학원이라고 전해집니다.

안카라학원에서 배우고 자란 이들은 지금도 모임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그 모임의 이름은 바로 형제회.

 

15078169725608.jpg

 

지금 안카라학원이 있던 자리는 관공서가 들어섰고
새롭게 정비되어 옛날의 흔적은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기억만큼은 없어지지 않고 또렷하게 그대로 남아있다고 하는 아일라입니다.

유난히 따뜻했던 그들터키군이였다 회상하네요...

 

15078169727924.jpg

 

드디어 찾은 아일라.

흐르는 세월앞에 예순이 넘은 아일라도 이제는 할머니가 다됐습니다.
안카라학원을 나오고 취업도 하고 결혼도 하게된 아일라
부모도 형제도 없이 아일라에게 지금 가족이란 아들과 손자2명이 전부라합니다.
그런 아일라에게 제작진이 문도움을 두드리게 되고
소식을 접한 아일라는 너무나 감사하다고...그에게 이렇게 찾아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힙니다.

 

15078169730149.jpg

 

지난 4월 한국은 서른여명의 한국전 터키참전용사들을 초청했습니다.
슐레이만 부부도 함께 말이죠...

이 곳에는 한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내놓으며

죽어간 462명의 용감하고 위대한 터키군전사자들의 시신이 안치되어있는곳입니다.

 

15078169732101.jpg

 

아버지슐레이만께 드릴 선물을 준비하는 아일라
같은 시각 슐레이만의 호텔방도 분주하게 됩니다.
아일라의 두 손에 쥐어줄 생각에 이런저런 선물들을 가득 가져왔다 하네요.

 

15078169733845.jpg

 

아일라를 만나러 가는 길 차안에서...

아일라 얘기만 하면 금새 눈시울이 붉어지는 슐레이만...

 

15078169735498.jpg

 

드디어 60여년만에 재회하게 된 이 두사람
지금 이순간 너무나 감격스럽습니다.
어제 가족이랑 시청하면서 가족들은 전부 눈물바다가 되고...
어머니가 그러셨습니다.
자식도 쉽게쉽게 내다버리는 이 무서운 세상에 이런 사람들이 어딨냐며.....
정말로 아일라에게 슐레이만은 은인이자... 비록 핏줄은 다르지만...

마치 피를 나눈 혈육보다 더한 부모형제 이상이네요....

 

15078169737584.jpg

 

다함께 가족사진을 찍는 아일라 가족과  슐레이만 부부
정말 훈훈한 광경입니다.

 

15078169739231.jpg

 

터키로 돌아가게 되는 슐레이만 부부
하지만 도무지 발길이 떨어지지 않는 아일라입니다.

 

15078169741283.jpg

 

그 후에.... 터키의 슐레이만 집을 찾아가게된 제작진.
아일라의 그간 마음속에 담아둔 구구절절한 내용의 소중한 편지를 전해주게 됩니다.

 

15078169743372.jpg

 

툭하면 터키아빠가 주신 그릇을 닦는다는 아일라.
혼자만의 오랜 그리움이라 여겼는데 까마득히 떨어진 머나먼 곳에서 같이 그리워했던 두 사람

 

15078169745224.jpg

 

15078169746578.jpg

 

'열쇠같은 이름 아일라.
친근한 목소리로 아일라하고 깨우면 가장 따뜻했던 그 시절로 돌아간다.

4 Comments
롸킨 10.12 23:42  
와 울뻔했네요
융베 10.13 01:43  
ㅠㅠㅠ
원단왕수야 10.13 16:09  
와 찡하네요...
로마강코치 10.17 00:44  
이게 영화로 나오네요 ㅋ...
제가 터키살때 찍었던건데...
슐리만 할아버지 몇년전 돌아가셨어요...
돌아가시기 전에 만나서 다행이었죠....
저거보면 눈물많이 나겠네요...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