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DOG

조선시대 사람들의 이세계 체험기

필릴릴리 0 1516 3 0
15026126854419.jpg

15026126855897.com

 

15026126857217.com

 

보빙사 일행들이 천조국 황상전하께 큰절을 올리는 모습이다.

그리고 최초로 미국에 한국 대사관을 설치했을때 또 워싱턴을 향해 절을 올렷다고한다

 

여담으로 미국 대통령을 처음봤을때 그냥 민간인인줄 알았다고

 

아서 미대통령에게 큰 절하는 예가 끝나고

민영익은 다음과 같은 부임사를 읽었다고 한다.


사신 민영익, 홍영식 등은 대아미리가(大亞美里加: 大America) 합중국 대백리새천덕(大伯理璽天德:  大President (大프레지던트))께 아뢰옵니다. 사신 등이 대조선국 대군주 명을 받자와 대신으로 대백리새천덕과 미합중국 모든 인민이 한 가지로 안녕을 누리시기 청하오며, 두 나라 인민이 서로 사귀고 우의를 돈독히 하기를 바라나이다.

 

 

(뉴욕의 Fifth Avenue 호텔에서 아서 미국대통령을 접견할 때를 스케치한 그림으로, 절을하는 세 사람은 민영익, 홍영식, 서광범으로 추정한다.)  

 

 

15026126858833.com

15026126860892.jpg

 

15026126862886.jpg

 

15026126864493.jpg

 

15026126866108.jpg15026126867832.jpg

 


 

15026126869282.jpg15026126870978.jpg

 

15026126873406.jpg

 

15026126875407.jpg

 

1502612687831.jpg

 

15026126880693.jpg

 

 

1502612688238.com

 

15026126883892.jpg

 

15026126885738.jpg

 

15026126887729.jpg

 

15026126889555.jpg

 

15026126891806.jpg

 

15026126893446.jpg

 

15026126895285.jpg

 

 

 

 

 

 

 

 

한편 미국 곳곳을 탐방한 조선의 엘리트 젊은이들은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는 암흑세계에서 태어나 광명의 세계를 접했으나 다시 암흑 세계로 돌아왔다"

 

그들이 느낀것은 같았으나 조선이 나아가야 할 길은 다르게 생각하였다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